千嬴平台千嬴平台


千赢注册

‘시즌 첫 선발’ 김사율, 2⅔이닝 1실점 조기 강판

[OSEN=잠실, 이종서 기자] kt wiz의 김사율(38)이 3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.김사율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‘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’ LG 트윈스와의 팀 간 7차전에 선발 등판해 2⅔이닝 4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.올 시즌 11경기에 구원 등판해 1승 무패 평균자책점 3.80을 기록한 김사율은 이날 올 시즌 첫 선발 등판을 했다.1회 선두타자 이형종을 2루수 땅볼로 막은 뒤 오지환을 볼넷으로 내보냈다. 그러나 박용택을 삼진으로 잡은 뒤 김현수를 중견수 뜬공을 잡으면서 이닝을 마쳤다.2회에는 1사 후 이천웅에게 안타를 맞았지만, 양석환을 삼진으로 자았고, 유강남가지 초구에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막아내면서 실점을 하지 않았다.3회 실점과 함께 결국 마운드를 내려왔다. 선두타자 정주현에게 안타를 맞은 뒤 포수의 견제 실책으로 무사 3루 위기에 몰렸다. 결국 이형종의 안타로 첫 실점을 했다. 이후 오지환과 박용택을 뜬공으로 처리했지만, 김현수에게 안타를 맞았고, 2사 2,3루 위기에 마운드를 이종혁에게 넘겨줬다. 이종혁은 채은성을 삼진 처리했고 김사율의 실점도 1점에서 멈췄다. /bellstop@osen.co.kr[사진] 잠실=박준형 기자 soul1014@osen.co.kr

기사제공 OSEN

欢迎阅读本文章: 杨堞

千赢官方网站

千赢注册